Back To Top

검색
닫기
인천 공촌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 조기 가동
뉴스종합|2019-08-22 21:32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는 공촌정수사업소 고도정수처리시설을 오는 23일부터 조기 가동한다고 22일 밝혔다.

고도정수처리는 수돗물 생산과정에서 침전, 여과, 소독 등 일반정수처리에서 제거되지 않는 맛과 냄새, 유기오염물질 등을 활성탄(숯) 흡착 추가 처리로 수질을 높이는 기술로 미국·일본·유럽 등 해외 선진국에서 널리 사용하고 있는 정수시설이다.

인천 공촌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 활성탄흡착지

공촌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은 시설용량 일 33만5000t 규모의 활성탄흡착지 시설로 총사업비 390억원(국비 197억원, 시비 193억원)을 들여 오는 9월말 준공할 예정이다. 지난 2016년 6월 착공해 현재 시운전 중에 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당초 9월말 가동예정이었던 고도정수처리시설을 오는 23일부터 순차적으로 가동해 이달말까지 일 15만t을 생산하고 오는 9월 20일까지 공촌정수장 일 생산량인 30만t까지 고도정수처리수를 공급할 계획이다.

또한, 9월 30일 33만t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준공해 추가생산량도 고도정수처리해 공급할 계획이다.

박영길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한강수원 조류발생 등 이상 기후로 상수원 수질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처해 수돗물에 대한 신뢰 회복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 위해 고도정수처리시설을 조기에 가동하게 됐다”며 “오는 2024년까지 인천시 전체 정수사업소에 고도정수처리시설을 도입해 시민이 믿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을 생산·공급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gilbert@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