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美, 北과 싱가포르회담때 한반도 전술핵 배치 않기로 합의”
뉴스종합|2019-07-12 08:18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미국이 한반도에 전술핵을 다시 배치하지 않기로 합의했다는 주장이 나왔다고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박맹우 의원이 11일 국회 사무처로부터 제출받은 ‘제25차 한미일 의원회의’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에서 활동하는 대표적인 한반도 전문가 중 한 명인 프랭크 자누지 맨스필드재단 회장은 “미국과 북한은 (싱가포르)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합의한 바 있다. 최소한 미국의 전술핵을 한반도에 배치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한미일 의원회의는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 3월 22일 서울에서 열렸다. 자누지 회장은 정보의 출처에 대해 “북한 공직자들과 대화해본 결과”라며 “싱가포르 회담에서 미국과 북한은 미국의 전략폭격기 B-52,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재래식 전력 등도 ‘비핵화’ 논의에 올렸다”고 덧붙였다.

그에 따르면 미국이 북한 비핵화를 유도하기 위해 2017년 말까지 한창 거론되던 전술핵 한반도 재배치는 추진하지 않겠다고 북한에 제안한 것으로 보인다.

husn7@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