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H#story] '20분의 폭풍우가 만든 엄청난 피해'
뉴스종합|2019-07-12 08:02

[AP]

[AP]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37도가 넘어가는 폭염에 이어 강력한 폭풍우가 그리스 북부의 유명한 해변 휴양지인 할키디키 지역을 강타했다.

11일(현지시간) BBC, AP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밤 그리스 북수 휴양도시 할키디키 지역에 강풍과 우박을 동반한 강력한 폭풍우로 인해 7명이 사망하고 60여 명이 다치는 피해가 났다고 그리스 재난 당국이 밝혔다.

[AP]

[AP]

사망자는 모두 관광객으로 러시아, 체코, 루마니아인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현지 경찰은 "강풍에 캠핑카가 뒤집어지면서 체코인 부부가 사망했으며, 식당 지붕이 무너지면서 루마니아 국적의 모녀가 사망했다"고 전했다.

또한 "길을 걷던 러시아인 부자가 넘어진 가로수에 깔려 사망했다"고 밝혔다.

[AP]

[AP]

이밖에 "부상자 60여 명중 23명이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이 가운데 1명은 중상"이라고 덧붙였다.

그리스 공영방송 ETR와의 인터뷰에서 한 관광객은 "이 모든 일이 단 20분 만에 벌어졌다"며" 정말 돌발 상황이었도 너무 갑작스럽다"고 말했다.

[AP]

[AP]

강풍에 나무와 전신주가 힘없이 쓰러지면서 전기가 끊기고 이 지역 곳곳의 도로가 차단되자 그리스 정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했으며 총 100여 명의 구조 요원들이 투입돼 구조와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babtong@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