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하기싫으면 하지마!” 백종원, 여수꿈뜨락 솔루션 도중 버럭
엔터테인먼트|2019-05-23 07:51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백종원이 솔루션 도중 결국 폭발했다.

22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여수 꿈뜨락몰 편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에게 가장 큰 고민을 안겨준 가게는 문어집이었다. 문어집 사장은 가격 문제로 백종원과 대립했다. 3000원짜리 기본라면에 주력하라는 백종원의 당부에도 문어집 사장은 문어요리를 고집했다.

이에 백종원은 “문어메뉴를 하려면 꿈뜨락몰이 아닌 다른 곳에서 매장을 차려라. 청년몰에 어울리지 않는다. 가격이 너무 비싸다. 차라리 돈을 더 내고 제대로 된 전문점에 간다“라고 일갈했다.

결국 백종원과 문어집 사장은 타협점을 찾지 못했다.

백종원은 이어 비상회의를 소집했다. 이 자리에서 “내가 이 방송을 하면서 여러 상황이 있었다. 가능하면 방송을 했고 기껏해야 한 두 명이 포기도 했다. 여러분들이 뭔가 착각을 하고 있는 것 같은데 여러분들은 준비가 안 돼 있다. 너무 안일하다”라고 맹비난했다.

또 “장사관찰은 피드백을 들을 수 있는 기회인데 여러분들이 뭐라고 장사를 안 하나. 뭘 연구하겠다는 건가? 2주간 시간을 줘도 아무것도 나온 게 없는데. 하기 싫으면 하지 말라. 오늘 당장 끝내라”고 분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