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경북도 ‘동부청사’ 15일 개청…신해양 시대 컨트롤타워 역할
뉴스종합|2019-05-15 08:17

경북도 동부청사 전경. [경북도 제공]


[헤럴드경제(포항)=김병진 기자] 경북도 동부청사가 15일 개청식을 갖고 공식적인 업무에 들어간다.

이날 오후 열리는 개청식에는 이철우 도지사, 장경식 도의회 의장, 임종식 도교육감, 박명재 국회의원, 동해안권 5개 시군 시장·군수, 지역주민 등 350여명이 참석한다.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는 지난해 1월 행정기구 개편으로 포항테크노파크에 임시로 입주한 뒤 다시 포항시 북구 용흥로 옛 용흥중학교를 임차해 리모델링을 거쳐 이번에 이전했다.

이곳에는 환동해지역본부 총무과, 종합민원실, 동해안전략산업국, 해양수산국 등 2과 2국 119명이 근무하고 있다.

올 하반기 독도재단 등이 입주하면 140여명의 직원들이 상주하게 된다.

경북도는 동부청사 개청과 함께 경북면적의 6배가 넘는 청정한 동해바다의 해양자원을 활용해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조성 등 지속가능한 신성장산업 육성에 매진한다.

또 내년 포항영일만항에 국제여객부두가 준공되면 북방경제 거점항만으로써 유라시아 진출의 전초기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인프라도 구축한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동부청사는 동해바다의 미래가치를 재창조해 신해양 시대를 여는 컨트롤타워이자 동해안권 발전의 전략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