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오거돈 부산시장 “노동자상 강제철거 유감…공론화 거쳐 설치 위치 결정”
뉴스종합|2019-04-15 22:29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오거돈 부산시장이 15일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이하 노동자상) 철거와 관련해 “노동자상의 의미를 알고 있다”며 철거에 유감을 전했다.

지난 12일 부산시는 부산 동구 초량동 정발 장군 동상 앞 인도에 있던 노동자상을 강제 철거했다.

오 시장은 조형물 설치를 위한 법적 절차를 이행하지 않았기 때문에 철거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하며, 노동자상 설치단체에 ‘공론화’ 과정을 제안했다.

오 시장은 “역사적 아픔을 기억하고 진실을 규명하겠다는 위원회 활동을 단순히 법적·행정적 잣대만으로 판단할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철거에 관해) 충분한 소통이 없었던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행정대집행 때 발생할지 모르는 충돌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기를 전격적으로 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오 시장은 “시민 의사를 확인하는 공론화 과정을 거쳐 노동자상 설치 위치를 정하는 방안을 다시 제안한다”며 “5월 1일 노동절 이전까지 위치를 결정하도록 하고, 건립특위에서 공론화 기구 구성을 맡을 기관이나 단체를 지정하면 공론화 방식이나 내용은 모두 공론화 추진기구에 일임하겠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