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5G요금 주중 인가…‘최저 5만5000원+8GB’ 예상
라이프|2019-03-28 13:52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SK텔레콤의 5G(5세대) 이동통신 요금제가 이번 주 인가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의 5G 요금제는 지난 26일 열린 이용약관심의자문위원회를 통과했다. 하루 전인 25일 SK텔레콤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요금제를 신청했다.

SK텔레콤의 5G 요금제는 5만원대부터 12만원대까지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가장 저렴한 요금제는 월 5만5천원에 8GB(기가바이트)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기획재정부와 협의가 끝나면 최종 인가 결정이 내려진다.

이에 따라 시장지배적 사업자인 SK텔레콤이 5G 요금제를 인가받으면, KT와 LG유플러스도 즉시 관련 요금제를 신고할 것으로 전망된다.

SK텔레콤은 애초 지난달 7만5천원(데이터 150GB), 9만5천원(200GB), 12만5천원(300GB) 등 3가지로 구성된 요금제를 신청했지만, 중·저가 요금제가 포함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인가가 한 차례 반려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