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생생건강 365] 노년에도 건강하게! 전립선 관리법!
라이프|2019-02-11 08:08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전립선은 남성의 생식기능을 담당하는 기관입니다. 전립선에서 분비되는 전립선액은 정자에 영양분을 공급하고 적절한 이온농도를 유지시켜줍니다. 특히, 세균으로부터 감염을 예방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가장 흔히 발생하는 전립선비대증은 전립선이 커지는 질환을 말합니다. 대표적인 증상은 요속의 감소, 빈뇨, 지연뇨, 급박뇨 등이 있습니다. 증상이 복합적으로 나타나며, 심하면 소변을 못 보는 급성요폐로 이어질 수 있어 조기 진단이 필요합니다. 전립선암은 비대증과 증상이 비슷해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방광, 신장 기능까지 악화될 수 있어 배뇨에 불편감이 느껴진다면 참지 말고 병원을 방문해야 합니다.

배뇨증상을 완화시키기 위해서는 평소 장시간 앉아 있는 것을 피하고, 충분하게 수분을 섭취해야 합니다. 또한, 하체를 따뜻하게 유지하고 원활한 혈액순환을 통해 전립선 자율근육을 이완, 증상이 호전될 수 있습니다. 토마토는 전립선암 예방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섭취를 권장합니다. 50대 이상이라면 관심을 가지고 1~2년에 한 번씩 검진을 받는 등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합니다. <도움말 : 경희대학교병원 비뇨의학과 전승현 교수>

/kty@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