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두테르테의 ‘저질 세치의 혀’…주교에 또 막말ㆍ욕설
뉴스종합|2019-01-11 13:24

[사진=AP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국가통치자로서 품격을 상실한 채 천주교 성직자를 겨냥한 독설이 계속 되고 있다.

이는 자신이 강력하게 추진하는 ‘마약과의 전쟁’ 과정에서 재판 없이 진행되는 초법적 처형 문제를 현지 천주교 주교와 성직자들이 비판하고 있는 것에 반감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11일 일간 인콰이어러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전날 필리핀 마닐라의 한 학교 기공식에서 “내가 할 수 있는 말은 주교들이 ‘개XX’라는 것”이라며 욕설을 서슴지 않았다.

그는 또 “주교 대다수는 동성애자”라며 “금욕생활을 취소하고 남자친구를 만나야 한다”고 막말을 이어갔다.

그는 이어 “주교들은 돈이 많다”면서 “거리를 지나갈 때 금품을 강탈하고 죽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두테르테는 지난해 12월에도 “주교들은 쓸모가 없다”면서 “바보 같은 그들이 하는 일이라고는 비판하는 것인 만큼 죽어야 한다”고 독설을 퍼부었다.

지난해 6월에는 성경의 창세기와 원죄를 거론하며 “완벽한 어떤 것을 만들고 그 우수함을 해치는 이벤트를 생각하는 이런 멍청한 신이 누구냐”고 말했다.

그는 또 “신이 자신을 기쁘게 해줄 사람이 없고 곁에 여자가 없어서 외로운 나머지 지구와 만물, 아담과 이브를 창조했다”고 말했다가 거센 역풍을 맞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