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캐나다 “中 원정출산 오지마”…올해 연방정부 선거 핫이슈로
뉴스종합|2019-01-11 11:51
캐나다 원정출산 한해 2000명
자동 시민권부여 반대 결의안 채택


[사진=시나닷컴]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캐나다 시민권을 얻기 위한 중국인의 원정출산이 급증하자 캐나다 정계와 시민단체가 이를 막기 위한 행동에 나서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 중국어판이 11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캐나다에서 비거주 외국인 산모가 출생한 신생아 수는 매년 1500~2000명에 이르고 있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의 일부 병원에서는 신생아 5명중 1명이 중국인 자녀인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는 ‘속지주의’ 국가로 출생과 동시에 자동으로 시민권을 부여한다.

이를 노리고 원정 출산이 갈수록 증가하자 캐나다 제1야당인 보수당은 지난해 외국인의 원정출산을 금지하는 국적법 개정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시민단체들도 현지 산모들의 병상이 모자라고 납세 없이 복지를 누린다며 중국인들의 원정출산 반대에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민간인 운동가인 케리 스타척은 원정출산을 규제하기 위해 정부가 확고한 조처를 하라는 내용의 국민청원을 올려 많은 이들의 지지를 받았다.

이같은 움직임에 원정출산을 한 중국인 여성은 “캐나다에서 어떠한 복지도 누리지 않았다”면서 “병원비 등 비싼 원정출산비용이 현지 경제에 보탬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캐나다 시민권을 가진 아이가 중국 내 국제학교에 입학시 15만캐나다달러(1억2700만원) 가량의 학비를 아낄 수 있다고 NYT는 지적했다.

캐나다 내에서 원정출산 반대 목소리가 커지면서 올해 있을 연방정부 선거에서 뜨거운 이슈가 될 전망이다.

hanira@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