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사의 표명
뉴스종합|2018-12-06 20:20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현 정부의 경제정책인 ‘J노믹스’ 설계에 참여했던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이 지난달 청와대에 사의를 밝힌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6일 기자들에게 김 부의장이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김 부의장은 2007년 한나라당 당내 경선 시절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제 가정교사’라는 평가를 받아온 인물. 당시 박 전 대통령이 내놓은 ‘줄·푸·세(세금 줄이고, 규제 풀고, 법질서 세우기)’ 공약을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난해 대선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경선 캠프에 합류했고, ‘새로운 대한민국 위원장’을 맡으며 경제정책 구상에 관여했고 현 정부 출범 이후 초대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에 임명됐다.

그러나 김 의장은 최근 청와대의 경제정책에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지난 8월 12일에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정 이슈에서 효율성에 관한 인식이 거의 안 보인다“며 ”잘못 기획된 정책의 잘못된 결과를 모두 세금으로 메꾸려 한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지난달 2일에는 안민정책포럼 개최 세미나에서 “일자리를 파괴하면 정의로운 정책이 아니다”면서 “아무리 좋은 의도라도 정책을 수용하는 대상이 수용할 수 없는 상황이면 독이 된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