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인기 유튜버 윰댕, 가정폭력 피해자에 경솔한 발언 파문
엔터테인먼트|2018-12-02 11:39


-비난 쇄도하고나서야 “상처드려 죄송” 영상 사과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인기 유튜버 윰댕이 가정폭력 문제에 경솔한 발언으로 큰 파문이 일고 있다. 이에 비난이 쇄도하자 급히 사과 영상을 올렸다.

문제의 발언들은 지난달 30일 ‘윰댕 생방 힐링상담소’를 진행하며 한 시청자의 가정폭력 피해 고민에 대해 상담을 진행하던 중 나왔다.

그는 “폭력적인 아버지 어머니 밑에서 자라서 성인이 됐는데도 독립해서 못 나오고, 폭력적인 가정에서 괴로워하는 건 본인이 노력할 생각이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내가 어떻게든 벗어나기 위해서 악착같이 아르바이트를 하든 돈을 모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럴 능력도 없고 의지도 없으면 그냥 그렇게 사는 거다”라며 “벗어나고 싶으면 노력을 해야 되는 거고 노력할 자신 없으면 계속 그렇게 불행하게 살아야 되는 거다”라고 말했다.

방송 후 윰댕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누리꾼들의 비난이 쇄도했다. 본인의 노력 부족으로 가정폭력에 계속 놓인다는 힐난이 터무니 없는 논리라는 지적이 잇따랐다. 아울러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와 같은 몰지각한 언어폭력이란 비판도 이어졌다.


윰댕은 결국 지난 1일 유튜브 계정을 통해 이를 사과했다.

이날 윰댕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안녕하세요. 윰댕입니다. 경솔한 발언으로 상처를 드려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윰댕은 “너무나 선을 넘었고 경솔한 발언들을 했다는 걸 인정한다. 상처받은 분들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너무 이상적인 현실과 동떨어지고, 많은 아픔을 가진 분들에게 날카로운 상처를 드려서 너무나 죄송하다”면서 “많은 댓글들을 보며 저도 가슴이 아팠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윰댕은 현재 유튜브 구독자 수 92만명을 보유한 인기 크리에이터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