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전원책 해촉…김병준 “당 신뢰 하락 안돼, 부덕의 소치”
뉴스종합|2018-11-09 14:16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9일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에 대한 해촉(위촉했던 직책이나 자리에서 물러나게 함)을 결정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비대위는 전 위원이 비대위원 결정사항에 대해 동의할 뜻이 없음을 확인하고 전 위원을 해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비대위는 조강특위 위원장인 저에게 외부인사를 선임, 조강특위 활동과 일정 준수에 차질이 없도록 지시했다”며 “저는 외부인사 1인을 선임해 바로 조강특위를 정상가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 해촉 결정과 관련해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 권한 범위를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주셨던 전원책 변호사께도 미안하다는 말을 드린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과 당원동지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부터 드린다. 경위야 어찌됐건 비대위원장인 제 부덕의 소치”라며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 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전당대회 일정과 관련해서도 더 이상 혼란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라며 “그렇게 되면 당의 정상적 운영은 물론 여러 가지 쇄신 작업에도 심대한 타격이 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번 일을 거울삼아 인적쇄신을 포함해 비대위에 맡겨진 소임을 기한 내에 마무리할 수 있도록 당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라며 “내년 2월말 전후 새롭게 선출되는 당 지도부가 새로운 여건 위에서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