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미, 트럼프-푸틴 만남 앞두고 러시아ㆍ우크라이나 신규 제재
뉴스종합|2018-11-09 11:31

[사진=미 재무부]

크림반도 독립운동가 고문한 러 보안국 관계자 포함
11일 세계대전 종전 기념행사, 트럼프-푸틴 만남 주목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미국이 러시아의 크림반도 점령과 우크라이나 동부지역 개입에 대한 추가 제재안을 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미국 CNBC방송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우크라이나인 2명과 러시아인 1명, 러시아의 크림반도 합병에 역할을 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기관 9곳에 대해 제재한다고 밝혔다.

제재 대상 개인 가운데는 크림반도 독립 운동가를 납치하고 고문한 혐의를 받는 러시아 연방보안국 관계자와 러시아가 크림반도 내 민간 호텔 3곳을 인수하는 데 관여한 기업 창립자 등이 포함됐다.

시걸 맨델커 미국 재무부 테러ㆍ금융범죄 담당 차관은 “재무부가 러시아의 크림반도 불법 합병 및 점령으로부터 이익을 추구하려는 러시아 관련 기관을 계속해서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오는 11일 파리에서 제1차 세계대전 종전 100주념 기념행사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같은 조치가 전해지며 두 정상의 회동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러시아는 두 정상이 만날 것이라고 밝혔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정해진 회동 스케줄이 없다고 밝힌 상태다.

hanira@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