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한걸음에 누리는 서울의 중심 ‘황학동 한양립스 이노와이즈’ 분양
부동산|2018-10-12 14:27

청계천을 품은 서울 도심 역세권 입지에 1인 가구 수요를 겨냥한 소형 오피스텔이 들어선다.

한양건설은 이달 서울시 중구 황학동 1257번지 일대에서 ‘황학동 한양립스 이노와이즈’를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오피스텔은 지하 6층~지상 12층으로 전용면적 19~31㎡ 오피스텔 총 363실과 근린생활시설 13실로 구성된다. 1인 가구 500만 시대를 맞아 투자가치를 극대화하는 프리미엄 소형 오피스텔로서 각종 특화설계와 첨단 풀퍼니시드 시스템을 도입해 공간활용도를 높였다.

단지가 들어서는 황학동은 중구 내에서도 종로, 동대문과 성동구의 경계에 있어 다양한 생활권을 공유하고 있다. 또 위치상 CBD중심업무지구와 왕십리뉴타운을 잇는 연결점이면서 서울 전역으로 관통하는 4개의 지하철 노선이 겹치는 환승 역세권 입지를 자랑한다.

실제 신당역(2·6호선)과 동묘앞역(1·6호선)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으며 서울은 물론 타 지역으로 빠르게 오갈 수 있는 버스노선과 도로망이 펼쳐져 있다. 또 이마트와 중앙시장, 청계천, 국립중앙의료원, 관공서, 풍물시장, 동대문역사공원 등의 생활인프라도 풍부해 주거여건도 우수한 편이다.

특히 황학동은 젊은 직장인 수요자들 사이에서 주거 선호도가 높은 지역 중 하나다. 중심업무지구가 인접해 있고 서울 강남과 강북 어느 지역으로도 출퇴근이 편리하기 때문이다.

통계청 전국 사업체조사(2016)에 따르면 중구에는 현재 약6만3,640개의 사업장에서 약 40만2892명의 직장인이 종사하고 있다. 이와 함께 4만664개의 사업장에서 약26만8,309명이 근무하는 종로구와 동대문구(청량리), 성동구(왕십리뉴타운)를 포함하면 황학동은 인근에 약 90만명에 달하는 직장인들을 배후수요로 확보할 수 있는 셈이다.

황학동 한양립스 이노와이즈의 경우 종사자수 약10만명, 일 평균 유동인구만 150만명에 달하는 국내 대표 쇼핑상권 동대문패션타운이 도보 거리로 인접해 있다. 또 약 1천여개의 점포가 성업 중인 경동시장 등 인근 전통시장 상인들도 직접적인 임대수요로 품고 있다는 평가다.

여기에 단지 인근에 위치한 동대문상권도 최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롯데피트인, 에이피엠플에이스 등 신개념 쇼핑몰이 잇따라 개장하고 외국인 방문객이 급증하면서 활기를 띠고 있다.

대형 개발호재도 잇따른다. 정부와 서울시는 총 1100억원 이상을 투입해 서울경찰청 기동대부지에 패션혁신 허브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 사업이 마무리되면 동대문패션상권은 패션창업기업과 전문학교 등으로 구성돼 지역 산업 발전을 선도하는 국내 패션·의류산업의 메카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지역 정비사업도 탄력을 받고 있다. 서울시는 오는 2025년을 목표로 황학동 일대 25만2000㎡, 역세권 250m 반경 구역의 22만5000㎡ 부지에 대해 종합개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지역 내에서도 오랜 숙원사업인 만큼 종합발전계획 수립하는 작업부터 면밀하게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사회 초년생, 학생, 상인 등이 주 수요층이어서 매물이 나오면 바로바로 거래가 이뤄지기 때문에 공실 염려는 없고 도심이나 강남보다 투자금액이 낮아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현지 부동산 관계자는 “황학동은 미니신도시급 생활 인프라를 갖춘 왕십리 뉴타운을 배후로 3개의 환승역이 연계된 역세권 입지를 갖추고 있어 주거선호도가 높은 지역”이라며 “신축 오피스텔의 경우 동대문패션타운 CEO, 종로·여의도·강남 직장인, 주변 대학생 및 교직원 등 소형 주거상품 수요가 풍부한 반면 신규 공급이 적다 보니 매물자체에 희소가치도 높다”고 전했다.

윤병찬 yoon4698@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