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BMW 118d도 리콜된다…“저위험 엔진이지만 예방차원”
뉴스종합|2018-10-12 14:25
- 당초 BMW가 고위험 엔진으로 분류한 3종에 해당하지 않아
- 사고 예방 차원서 리콜하기로 BMW가 결정
- 국토부, 민관합동조사단 조사서 리콜 대상 차량과 동일한 문제 발견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지난 7월 리콜 당시 대상에서 제외했던 BMW 118d 차량에 대한 추가 리콜이 이뤄진다.

12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리콜 대상이 아닌 118d 차량의 화재 조사과정에서 현재 리콜 사유에 해당하는 현상을 발견해 추가 리콜을 요구했으며, BMW 측이 이를 받아들여 자발적 리콜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민관합동조사단은 지난달 11일 불이 난 BMW 118d 차량에 대한 조사를 벌여 엔진에 장착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쿨러 안에 침전물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흡기다기관 천공현상 등을 발견했다.

BMW는 자사 차량의 잇따른 화재 원인으로 EGR 결함을 지목해 리콜 사유로 적시한 바 있다.

당시 BMW는 자체 조사결과 자사 디젤엔진 중 B475, N47T, N57T 등 3종에서 화재위험이 크다고 판단, 이 엔진을 장착한 42개 차종 10만6317대에 대해 지난 7월 26일 리콜을 결정했다.

추가 리콜이 추진되는 BMW 118d 차량에는 B47U 엔진이 달린 것으로 국토부는 파악했다.

이에 따라 이번 추가 리콜에서는 118d 차종 외에도 B47U 엔진이 장착된 차량이 모두 포함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BMW는 조만간 118d 차량 리콜을 위한 시정계획서를 국토부에 제출할 계획이며, 국토부는 서류가 들어오면 바로 리콜 조치에 들어갈 방침이다.

BMW는 사고 예방 차원에서 화재위험이 낮은 차종도 포함해 대상 차량, 차량 대수, 시정 방법 등 구체적인 리콜 내용을 검토할 계획이다.

BMW는 최초 리콜 당시 ‘고위험 엔진’으로 분류한 3종에 대한 리콜을 결정하면서 B47U와 같은 ‘저위험 엔진’ 리콜은 고려하지 않았지만, 조사단 활동으로 B47U 장착 차종 화재가 확인되자 추가 리콜을 검토키로 방침을 바꾼 것이다.

민관합동조사단은 BMW 차량 화재의 발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BMW에 총 12회에 걸쳐 166항목에 대한 자료 제출을 요구했고, BMW로부터 133개 항목에 대한 자료를 받고 33개 항목에 대한 자료는 아직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제출된 자료를 분석하고, EGR쿨러 19개, 흡기다기관 14개 등을 확보해 엔진 및 실제 차량 시험, 현장조사 등을 진행하며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장 합동감식도 13차례 벌였다.

국토부 관계자는 “추가 리콜로 BMW 화재 조사가 끝나는 것은 아니다”며 “조사단이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BMW가 주장하는 EGR 결함 이외에 흡기다기관 문제, 소프트웨어 등 다른 원인 등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badhoney@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