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한국 또 올래요!” 방한 외국인 98% 재방문 희망
라이프|2018-10-12 11:40

2018 가을시즌 외국인관광객 환대주간을 맞아 서울시 관광특구 내 설치된 환대센터에서 다양한 이벤트를 즐기는 외국인 관광객


방문委, 환대주간 3563명 설문
“한국 사람들은 친절하다” 96%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한국여행의 추억을 쌓아가고 있거나 그 추억을 뒤로 한채 고국으로 떠나려던 외국인 방한객 대부분이 한국에 다시 오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단법인 한국방문위원회가 지난 달 28일부터 10일간 진행된 ‘2018 가을시즌 외국인 관광객 환대주간’ 기간 동안 환대센터를 방문한 외국인 356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한국을 다시 방문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이 98%에 달했다.

환대주간은 방문위가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관광협회와 공동으로 운영했다.

“한국인은 친절하다”는 응답은 96%였다.

서울시내 5개 주요 관광 명소(명동, 남산, 홍대, 남대문, 동대문)에서 설치된 환대센터에는 센터별로 1일 방문객이 약 700여명에 달하는 등 총 3만 4000여명이 방문했으며, 환대센터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들은 관광 안내 및 통역 서비스 등 관광 다양한 편의 서비스와 다채로운 이벤트 프로그램을 즐기며 한국 문화를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방문위원회 한경아 사무국장은 “응답자의 98%가 한국을 다시 찾고 싶다고 밝힌 것은 우리의 환대하는 마음이 전달된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내년 1월 개최되는 코리아그랜드세일 기간에도 많은 외국인이 한국을 찾고 만족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혜택과 프로모션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abc@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