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신한銀, 동산담보대출 100억 돌파
뉴스종합|2018-10-12 09:45


출시 50일만
생산적 금융 지원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신한은행은 ‘신한 성공 두드림 동산담보대출’이 출시 50일만에 100억원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동산담보대출은 신용등급ㆍ업종제한 기준을 해제하고 지원대상을 중견기업까지 확대한 게 특징이다. 재고 자산 중 원재료 뿐만 아니라 반(半)제품ㆍ완제품도 모두 가능하다. 기계ㆍ기구와 같은 유형자산과 재고자산을 담보로 하는 기존 동산담보대출의 업그레이드판이다. 오는 12월 도입 예정인 IoT(사물인터넷) 담보 관리 시스템을 활용하면 최대 55%까지 담보비율을 높일 수 있다. IoT 기술론 담보물의 위치정보ㆍ가동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아울러 작년부터 기술보증기금과 연계해 지식재산권(IP) 평가보증대출을 지원하고 있다. 누적 지원액은 약 600억원이다. 정부가 도입 추진 중인 ‘IP담보 회수지원기구’ 설립시기에 맞춰 전용 신상품을 내놓을 계획이다.

이 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은 부동산 담보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ㆍ중견기업을 대상으로 동산담보대출을 통해 적시에 자금을 공급해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 생산적 금융의 역할을 적극 수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hongi@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