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선동열 국감 역풍’ 손혜원 “왜곡, 누구도 원망 할 수 없다”
뉴스종합|2018-10-12 06:16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SNS에 ‘왜곡’이라는 글을 게재해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11일 손혜원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에 “나는 골목을 걸어 나왔고 고무다라이;는 그저 벽에 기대어 있었을 뿐인데 마치 내가 고무다라이;를 들고 나오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처음 사진을 본 나도 ‘내가 언제 저걸 들고 있었지?’하며 깜짝 놀랄 정도로 그렇게 보이는 것”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내가 거기 있었기에 누구도 원망 할 수 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손 의원은 지난 10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의 증인으로 출석한 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에게 “아시안 게임 우승이 그렇게 어려운 우승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연봉과 판공비가 얼마냐” 등과 같은 질문을 해 야구팬들으로부터 비판을 받고 있다.

야구에 대한 지식이 부족한 질의를 했다는 것이다.

“너무 편한 감독하는 거 아니냐” “특정 후배를 돕고 싶어서 공정하지 않지만 우승하고 싶어서 결정 내린 것 아니냐” “사과하든지 사퇴하든지 하라” 등처럼 호통을 치는 손 의원의 질의 태도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