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내일은 비만 예방의 날 ②] 비만하면 정상 체중보다 만성 콩팥병 더 잘 걸린다
라이프|2018-10-10 11:04

혈압, 혈당 등 대사 지표가 정상이어도 비만 또는 과체중인 사람은 정상 체중보다 만성 콩팥병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 번 나빠진 신장 기능은 정상으로 회복이 어렵기 때문에 더 이상 나빠지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헤럴드경제DB]


-강북삼성병원 코호트연구소 연구팀
-건강검진 수검자 6만2000여명 연구
-콜레스테롤 등 각종 수치 정상에도
-비만 그룹 1000명당 6.7명 더 발생

[헤럴드경제=신상윤 기자]비만하더라도 혈당, 혈압, 혈중 지질 등 대사 지표가 정상인 경우를 이른바 ‘건강한 비만’이라고 일컫는다. 전체 비만 인구의 약 20~30%가 이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건강한 비만’에 해당되는 사람은 심혈관 질환 발생이나 사망 위험이 정상 체중인 사람과 같아 체중 감량이 필요 없다는 주장도 일각에서는 나오고 있다.

하지만 각종 지표가 정상임에도 비만한 사람은 표준체중인 사람보다 만성 콩팥병(만성 신부전) 등 만성 질환에 걸릴 확률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결국은 ‘건강한 비만’이란 없으며, 체중 관리가 필요하다는 의미다.

강북삼성병원에 따르면 이 병원의 유승호 직업환경의학과 교수, 엘리세오 구알라 미국 존스홉킨스대 블룸버그공중보건대학원 교수 등 이 병원 코호트연구소 연구팀이 건강검진 수검자 중 대사적으로 건강한 6만2249명을 비만ㆍ과체중ㆍ정상 체중ㆍ마른 체중 그룹으로 나눠 만성 콩팥병 발생 여부를 5년 동안 분석했다. 그 결과 각종 수치가 정상이어도 체중이 비만한 사람은 만성 콩팥병에 걸릴 확률이 표준 체중인 사람보다 높은 것으로 최근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서 대사적으로 건강한 비만 그룹은 혈당ㆍ혈압ㆍ중성지방ㆍ고밀도 지단백(HDL) 콜레스테롤ㆍ인슐린 저항성 지표가 모두 정상인 사람이다.

연구 결과 5년간의 관찰 기간 동안 비만 그룹은 다른 검사 결과가 정상이더라도 건강한 정상 체중인 사람보다 만성 콩팥병 환자가 1000명당 6.7명이 더 발생했다. 과체중 그룹도 정상 체중 그룹보다 1000명당 3.5명 더 발생했다. 이는 만성콩팥병 예방을 위해서는 과체중부터 관리가 필요함을 보여주는 방증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령, 성별, 흡연, 음주, 운동 여부, 혈중 지질, 혈압 등 여러 변수를 고려했음에도 과체중ㆍ비만 그룹의 만성 콩팥병 발생률이 높았다.

비만으로 인한 신장 과부하와 비만 조직에서 유리되는 다양한 매개체가 신장에 나쁜 영향을 일으키는 것으로 연구팀은 분석했다.

유 교수는 “대규모 코호트 연구를 통해 비만하면 당뇨병, 대장암의 씨앗인 선종, 증상이 없는 동맥경화, 만성 콩팥병의 발생 위험이 높다는 것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며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 심장 질환의 위험 요소가 없어도 비만하거나 과체중인 사람은 만성 질환 발생 예방을 위해 반드시 정상 체중으로 돌아가기 위한 노력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규백 강북삼성병원 신장내과 교수도 “만성 콩팥병의 대표적인 원인 질환은 당뇨병, 고혈압, 사구체신염이다. 이러한 만성 질환을 관리하지 못하면 신장 기능이 감소하는 합병증이 온다”며 “한 번 나빠진 신장 기능은 정상으로 회복이 어렵기 때문에 더 이상 나빠지지 않도록 원인 질환을 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은 ‘미국내과학회지(Annals of Internal Medicine)’ 온라인판 최신 호에 게재됐다. 구알라 교수는 존스홉킨스대 블룸버그공중보건대학원의 심혈관 역학 연구 권위자로, 강북삼성병원과 코호트 연구를 같이 진행했다.

ken@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