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종합 > 사회/교육 > 교육 > 입시/ 시험

재수생이…줄어든다

학령인구 감소·새 대입제도로

2013-05-30 11:36

시쳇말 중에 ‘재수(再修)는 필수, 삼수(三修)는 선택’이라는 말이 있다. 대학에 합격하든 그렇지 않든 본인이 만족하지 못하는 결과를 얻으면, 대입에 다시 도전하는 학생들이 그만큼 많다는 의미다.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재수 열풍은 광풍에 가까웠다.

하지만 이러한 세태도 바뀌고 있다. 학령 인구의 감소와 함께 대입제도 변화로 재수생이 크게 감소하고 있다. 입시 때마다 반복되는 재수생 강세 현상도 올 대입을 기점으로 크게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재수생 감소 현상은 지난해부터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집계한 재수 이상의 졸업생 수능 응시자 현황을 살펴보면 2013학년도 수능에서는 14만2056명으로 2012학년도의 졸업생 응시자 수인 15만1887명에 비해 1만명 가까이 줄었다. 2011년 15만4661명으로 최고 수준을 보였다가 2년 연속 감소한 것이다. 


전문가들은 다음달 5일 치러지는 2014학년도 수능 대비 6월 모의평가 지원자 수가 64만5958명으로, 전년도 대비 2만9603명이나 감소한 것을 볼 때 올 대입에서 재수생 지원자는 더욱 크게 감소할 것으로 점치고 있다.

선택형 수능 도입과 수시전형 확대, 쉬운 수능 기조 등 달라진 입시제도도 재수생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경기침체가 장기화하면서 학원비와 교재비, 독서실비 등 만만찮은 재수생활 비용이 부담된다는 수험생들도 늘어나고 있다. 또 고졸자들의 취업지원 정책이 확대되면서 특성화고 상위권 학생들이 진학 대신 취업을 선택한 것도 재수생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박영훈 기자/park@heraldcorp.com

자전거 사고로 한해 사망하는 사...

속보
기사 목록으로 돌아가기
헤럴드